로그인   사이트맵   관리자메일   English   Chinese

 

 

HOME > 고객센터 > 자유게시판

 
작성일 : 13-07-18 13:28
벽돌 한장
 글쓴이 : 이상철
조회 : 2,696  

한 장의 벽돌

 

존이라는 13세 소년이 필라델피아의 한 벽돌공장에서 일하고 있었다.

어느 날 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이었는데,

 

마침 비가 내려 마을의 도로는 진창길이 되어 있었다.

비가 조금만 내려도 그 길은 걷기가 불편한 진창길이 되곤 했던 것이다.

그러나 사람들은 우산을 받쳐 들고 옷자락을 움켜쥐고 힘겹게 걸으면서

 

불평만 할 뿐 길을 고칠 생각은 하지 않았다.

만약 자신들의 집 앞이었다면 어땠을까?

존은 순간 그 길을 벽돌로 포장해야 겠다고 결심했다.

다음날부터 존은 얼마 안 되는 자기 임금에서 날마다 일부를 떼어

 

벽돌 한 장을 샀고 길에 깔기 시작했다.

그 넓고 긴 길을 존 혼자서 완성하려면 2년도 넘게 걸릴 일이었다.

 

그런데 한 달 뒤 기적이 일어났다.

존은 그날도 벽돌 한 장을 길에 깔고 있었다.

 

그런데 마을 사람 한 명이 그것을 우연히 보게 되었다.

그리고 서른 장의 벽돌이 나란히 놓여 있는 것을 본 그 사람은 존이

 

날마다 한 장씩 그 벽돌을 깔아 온 놀라운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.

곧 소문은 마을 전체로 번졌다.

그리고 존의 행동을 통해 자신들의 모습을 반성한 마을 사람들은 길을

 

포장하기로 하고 힘을 모았다.

이 소년이 바로 존 워너메이커이다.

훗날 그는 미국 초기 백화점 가운데 하나를 설립했고,

 

백화점 왕이 된 뒤 자신의 부를 사회로 환원하기 위해 미국과 전 세계에

 

YMCA 건물을 수없이 지어 주었다.

서울 종로2가에 있는 YMCA 건물도 그 가운데 하나다.

진창길을 아름다운 벽돌 길로 만들기 위해 벽돌 한 장을 깔던 소년

 

워너메이커.

그가 평생 지녔던 신념은 ‘생각하라, 그리고 실천하라’ 였다.